필드스텝

wind a line

WIND A MIND

필드스텝

필드스텝 레포트

[바다] 조규재 진도 감성돔 낚시, 도목리 굴 양식장 선상낚시, 접도 수품항 목섬

  • 조박사
  • 2019-09-04 12:58:45
  • hit240
  • 211.253.124.90

안녕하세요. 조무사 필드스텝 진도 조박사입니다. 오늘은 진도군 의신면 도목리 앞바다에 설치된 굴 양식장 포인트에서의 감성돔 낚시에 대해 이웃님들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올해는 매년 찾아오는 시즌보다 약 20일 정도 늦은 감이 있지만 그래도 북서풍이 부는 지금 시기에 감성돔들의 먹이 활동이 활발할 것으로 판단되어 주말을 이용해 다녀왔습니다.

 

이른 새벽에 출조를 나서면 동쪽에서 떠오르는 최고의 일출 장면을 쉽게 볼 수 있는 건 낚시인들만의 특권인 거는 잘 아시죠? 부지런한 낚시인들을 위한 자연이 주는 선물인듯합니다. 물론 위치가 어디냐에 따라 더 멋진 일출을 볼 수 있지만 그래도 항상 떠오르는 해를 보는 것만으로도 희망이 찾아오는 듯해서 가슴이 뿌듯하답니다.

 
 

포인트 도착 후 곧바로 채비를 셋팅하고 큼지막한 백크릴 한 마리를 끼워 조류를 탐색해 봅니다. 조류 방향은 먼바다에서 도목리 쪽으로 흐르는 초들물 시간... 8물때이면서 조수간만의 차가 큰 편치고는 조류의 힘이 매우 약하더군요. 더군다나 물색까지 맑으니 약간의 불안감은 감출수가 없었습니다. 참고로 이곳 도목리 굴 양식장은 경남 통영과 같이 수심이 그리 깊은 편이 아니라 물색이 맑은 날보다는 물색이 약간 탁해야 마릿수와 떼고기의 감성돔들을 볼 수 있답니다.

 

 

 

오늘의 채비는 내만권 선상 감성돔 낚시인 만큼 아주 경량화한 채비를 선택했습니다. 바로 0호 갯바위 전용 로드와 2000번 브레이크 릴, 조무사 원줄 2호, 조무사 프릭스 콤보목줄 1.5호, 그리고 아직 미출시 제품인 조무사 바이퍼v2 1.0호 구멍찌와 -1.0호 수중찌, 감성돔 전용 바늘 3호로 마무리하여 굴 양식장에 숨어 먹이활동 중인 감성돔들을 노려보네요.

 

저 멀리 진도쏠비치 호텔&리조트의 모습을 도목리 앞바다에서 보니 바다 절벽 위의 왕궁 같은 느낌이 듭니다. 멀리서 봐도 그 웅장함은 역시 위대하다고 생각이 드네요.! 국내 레저산업분야 1위 기업답게 멋지네요. 현재는 1차분 시설이 완공되어 운영 중에 있으나 추후 2차분 시설과 소삼도, 중삼도까지 연결을 한다면 정말 규모가 어마어마할 것 같군요!!

 

함께 동출한 아우님과 부지런히 들물에 가을 감성돔을 노려보지만 초들물 1시간이 넘을 때까지 이렇다 할 반가운 소식이 없더군요. 그래도 중들 이상까지 낚시를 하려면 2시간 이상을 해봐야 할 테니 지속적인 밑밥을 투척하여 숨어있는 감성돔 녀석들을 꼬드겨 봅니다.

이리 오너라!~~ 감시 네~ 이놈!!!

이렇게 소리치며 주문을 외어보니 어느 순간 어신찌가 반응을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살포시 잠기며 쏘~~옥 하고 빨려 들어가는 구멍찌... 누가봐도 영락없이 전형적인 감성돔 입질이었습니다. 하하하!! 아우님보다 먼저 대상어의 얼굴을 보겠다라는 생각에 혼자 "하하핫 하하 하하 하하" ○○○아!

입질왔다" 라고 외치며 챔질을 해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초릿대 끝에 덜컹하는 이 느낌은! 후킹이 되었다는 거죠.

 
 

챔질 후 릴링을 하면서 한없이 작아지는 저를 보며... 아우님의 매서운 눈초리가 느껴졌습니다. 그렇게 첫 입질에 나타난 녀석은 바로 !!!

난~~~ 복쟁이 여라~!!

 

 

계속보기 --->>>>> https://blog.naver.com/ckj5070/221636029131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
댓글[5]

열기 닫기

  • 낚시꾼 2019-09-05
    감성돔 첫줄조 손맛 보고 오셨네요.
    잘 보고 감나다.^^
  • reply 조박사 2019-09-07
    ㅋㅋㅋ 심심하진 않더군요
  • 조무사 홍상준 2019-09-06
    ㅎㅎ 즐거운 조행기 잘봤습니다.
  • reply 조박사 2019-09-07
    감사합니다.
  • 조무사 이대표 2019-09-10
    도목리 앞바다 일출을
    함께 볼 수 있는 날을 고대합니다.ㅎ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